메뉴 건너뛰기

신지학 입문

2017.03.16 23:11

신의 도식(圖式)

조회 수 1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기서 제시하는 것 중에서, 첫 번째 위대한 진리에서 도출되는 첫 번째 추론만큼 보통 사람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없을 것이다. 

우리의 일상생활을 둘러보면, 많은 폭풍과 억압, 슬픔과 고통을 접하게 된다. 마치 선을 누르고 악이 승리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이처럼 명백한 혼란이 실제로는 예정된 진화 과정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난 세계의 투쟁으로부터 나오는 먼지의 구름에서 벗어나는 순간 그리고 풍부한 지식과 내적 평화의 유리한 고지에서 바라보게 된다면 그것은 진리이다.

그러면 이 복잡하게 돌아가는 기계의 참된 작용을 명백히 알게 되며, 진보의 흐름에 역행해서 범람하는 악은 단지 작은 소용돌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 소용돌이는 표면상 아주 작은 것으로 점점 뒤로 물러날 것이다. 그러나 거대한 강은 수로를 따라 수면을 유지하면서 소용돌이들을 간직한 채 꾸준히 정해진 길을 흘러간다.

마치 이와 같은 위대한 진화의 흐름은 규칙대로 바르게 움직이며 작용하고 있다. 그것이 마치 무서운 폭풍우처럼 보이는 것은 단지 표면에서 파도치는 물결 때문이다. 

힌튼(Hintons)의 저서인 「과학적 로맨스(Scientific Romance)」 제 1권 18∼24페이지를 보면 또 다른 유추에 대해서 매우 훌륭하게 서술되어 있다. 

우리들의 세 번째 위대한 진리가 말해주듯이, 진실로 절대적인 정의가 우리들 모두에게 나누어져 있어, 어떤 경우에 처해 있다하더라도 그 상황은 자기 자신이 만들어 낸 것일 뿐, 타인으로 인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이보다 훨씬 많은 것도 알 수 있다. 즉, 진화의 법칙 아래 모든 사람은 자신에게 가장 필요한 자질을 개발시킬 수 있는 최선의 기회가 주어져 있다는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환경이 스스로 선택한 것은 아닐지 모르나,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것이며, 그 환경은 각자의 행적(이것으로 인해 때때로 가혹한 제약이 가해진다)에 의하여 주어지는 것이다. 그것은 또한 각자의 발전에 가장 적합한 것이다. 

그 환경으로 인해 모든 종류의 어려움이 가해질 수도 있다. 그것은 그러한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을 배우고 내적으로 용기, 결의, 인내, 불굴의 의지 및 기타 결여된 자질을 계발시키기 위한 것이다.

사람들은 자연의 힘이라고 말하는 것이 자신들의 뜻에 역행한다고 하지만 사실, 이해의 시선으로 바라보면 그 모든 것은 그들을 향상시키기 위해 정교하게 짜여진 것이다. 

신의 계획은 이미 존재하고 있다. 이해하는 것은 인간의 몫일 뿐, 그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지가 없다. 비록 사적인 흥미로 인한 것일지라도, 특정한 조건 하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은 거기에 적응해야 한다. 

인생의 목적이 이타적으로 되어 갈수록 다른 사람들을 보다 효과적으로 돕기 위해서, 이해는 늘 필수적인 문제이다. 

그러한 것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남을 돕고자 하는 선한 마음을 낼 수 있게 된다면, 지성적으로 이에 협조해야 하는 일은 의문의 여지없이 인간 진화를 위한 계획의 일부분이다. 

이와 같은 신의 계획은 매우 훌륭하고 아름답기 때문에, 일단 그것을 이해하게 되면 아무리 사소한 부분에 참여하게 될지라도 전력을 다해 그 일에 동참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일 뿐, 그 외에는 아무 것도 더 이상 바라지 않는다.

여기에서 말하는 주제에 관하여 보다 자세한 설명을 원하는 독자는 애니 베산트(Annie Besant) 여사의 「비교적 기독교 신앙(Esotieric Christianity)」과 「고대의 지혜(Antient Wisdom)」, 그리고 필자의 소책자인 「기독교 신조(The Christian Creed)」를 참조하라.

이러한 개념에 대해 빛을 던져주는 것은 그리스적인 관점에서 쓰여진 미드(G. R. S. Mead)의 「오르페우스(Orpheus)」와 그노시스적인 관점에서 쓰여진 「잊혀진 신념의 단편들(Fragments of a Faith Forgotten)」이 있다.


나는 알게 되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사물을 명확한 시선으로 바라보게 됨에 따라,
잘못이 저질러지고 있는 그 밑바닥에는
올바른 뿌리가 있다는 것을.
슬픔을 간직한 사람들은 좀처럼 모르지만,
모든 슬픔에는 도달하고자 하는 목적지가 있다.
태양이 아침의 문을 열어주는 것을 알듯이
모든 것은 최선이라는 확신을 얻게 되었던 것이다.


나는 알게 되었다.
밤이 어둠의 장막을 드리우듯이,
악으로 빚어진 모든 행동은 
언젠가 반드시 응분의 대가를 치른다는 것을.

나는 알게 되었다.
심적인 불안감이 엄습해 오고 
성장은 고통을 수반할 지라도
영혼은 구원된다는 것을.
그리고 모든 것은 최선이라는 확신을 얻게 되었던 것이다.


나는 알게 되었다.
위대하고 영원한 계획 속에 실수란 없음을.
인간이 마지막 선에 다다르는 그 순간까지 
모든 것은 함께 일한다는 것을.


나는 알게 되었다.
영혼이 숭고하고 영원한 탐구 속에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을 때,
나는 지상을 돌아보며 
"모든 것은 최선이었다"라고 
말할 것임을.

(이 시는 미국의 어떤 신문에 익명으로 게재된 것이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조회 수
신지학 입문 책 소개 2017.03.16 152
신지학이란? 2017.03.16 372
신지학이 알려지게된 경로 2017.03.16 186
관찰 방법 2017.03.16 144
일반원리 2017.03.16 130
신 성 2017.03.16 133
신의 도식(圖式) 2017.03.16 160
인간의 구성 2017.03.16 141
참다운 인간 2017.03.16 124
윤회 2017.03.16 143
광범위한 전망 2017.03.16 101
죽음 2017.03.16 111
인간의 과거와 미래 2017.03.16 120
원인과 결과 2017.03.16 106
신지학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점 2017.03.16 120
신지학을 공부하는자의 마음가짐 2017.03.16 128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